[미혼모] ③ 낳으려 해도 키우려 해도…‘포기’ 유도하는 정부 / KBS뉴스(News) > 보도자료

본문 바로가기


보도자료

한국미혼모가족협회입니다.

보도자료

HOME  >  보도자료  >  보도자료

[미혼모] ③ 낳으려 해도 키우려 해도…‘포기’ 유도하는 정부 / KBS뉴스(News)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kumfa 작성일18-04-19 10:29 조회498회 댓글0건

본문

우리 사회 미혼모들의 현실을 짚어보는 KBS 연속 기획, 오늘(18일)은 두 번째 순서입니다. 힘들더라도 혼자서 아이를 키우고 싶어하는 미혼모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정부 지원책은 보육시설 중심으로 맞춰져 있다보니 현실성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. 김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.

[리포트] 임신이 알려진 순간, 처음 듣는 건 '아이를 지우라'는 말입니다.

[미혼모1 : "(아이 아빠가) 병원을 가라고... 그 병원가란 얘기가, 낙태에 대해서 얘기를 하더라고요."] 그래도 낳는다면 이번엔 '아이를 보내라'고 합니다.

[미혼모/음성변조 : "새 출발 하는게 어떻겠냐 이러면서, 애를 보내는게 어떻겠느냐...계속 해요 출산 전에도 그렇고 출산 후에도 그렇고..."]

취재진이 만난 미혼모들은 단 한 명의 예외도 없이, 아이의 입양을 권고받았다고 털어놨습니다. 엄마의 인생을 위해서 아이를 보내라는 말, 어떻게 생각하시나요? 혹시, 우리 사회가 아이를 키우기보다 포기하기 쉽게 만드는건 아닐까요? 이 미혼모는 곧 보호 시설을 나와야 하는데, 무슨 돈으로 아이를 키울 지 걱정입니다. 정부에서 지원해주는 양육비가 있지만, 턱없이 부족합니다.

[미혼모1 : "양육비가 조금만 더... 13만원이라는 돈으로 아이를 키우기에는 너무 적은 돈이어서..."] 정부 지원 한부모가족 아동 양육비는 최고 18만 원, 그나마 가족과 단절을 증명하고 수많은 서류를 내야해 포기하는 경우도 있습니다.

[미혼모2 : "기저귀랑 분유지원제도가 있었는데 안된다는 거에요. 아버지 재산이 있다고..."]

[미혼모3 : "몇백 장을 뗀 것 같아요. 아기 태어나고 지원받으려고 여기저기 제출한 서류만..."]
열심히 일해 아이를 키워보려고 할 땐 또 다른 벽이 가로 막습니다. 매일 8시간씩 계약직으로 일하는 오 선씨, 아이들이 커가면서 일을 더 하고 싶지만 망설여 집니다. 한달 벌이가 4인 가족 생계급여 기준인 134만 원을 넘으면 기초수급자 지원이 끊기기 때문입니다. [오 선/미혼모 : "얼마 하면(얼마 정도 벌면) 애들 교육비가 끊기고 또 얼마 하면 의료지원이 끊기고 한마디로 박탈 시키는 거예요. 그러다 보니까 무서워서 못나가겠다는 거예요."]
부업이라도 하려던 한 미혼모는 구청 전화를 받고 마음을 접었습니다.

[정○○/8살 아이 엄마 : "소득이 찍히면 득달같이 전화와요. 수입잡혔다고 그러시면 안된다고..."] 정부 지원 체계가 오히려 엄마의 자립의지를 꺽는 현실. 결국 미혼모에겐 일하는 걸 포기하고 기초 수급자로 남든지, 아니면 평생 근로 빈곤층으로 살아야 하는 두가지 길 밖에 없습니다.

[김지현/육아정책연구소 부연구위원 : "안정적인 일자리를 가질 수 있도록 특정 월령의 영아를 가진 미혼모들에게는 소득이 발생하더라도 지원을 유지하는 등의 보완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."] 그런데 엄마이기를 포기하는 순간 정부 지원은 달라집니다. 아이를 맡은 복지시설은 정부로 부터 의료비와 생활비 등으로 한달 평균 128만원을 받습니다. 입양 알선 기관은 한 아이 당 최고 270만 원의 수수료를, 또 아이의 입양이 철회돼 돌아오면 파양 비용까지 받습니다.

[노혜련/숭실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 : "원가정이 아이들을 키울 수 있게 하는 게 경제적으로나 어떤 사회건강을 위해서나 개인의 건강을 위해서나 훨씬 더 좋은 바람직한 방법이죠. 근데 우리는 그 돕는 것보다는 쉽게 포기해서 대신 키워주는 데 더 많은 돈을 들이고 그걸 너무 쉽게 하는 거예요."] 엄마 보다는 보육시설 지원에 맞춰진 출산 정책. 모성의 단절을 요구하는 이같은 현실 때문인지, 입양 가는 아이의 90%는 미혼모가 낳은 아이들입니다.

KBS 뉴스 김도영입니다. 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Total 28건 1 페이지
보도자료 목록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
공지 '한국미혼모가족협회 신임 대표에 김도경...11일 취임' 인기글 kumfa 02-11 1055
27 [미혼모] ⑥ 부정적 시선 여전…“우리도 존중해주세요” 인기글 kumfa 04-23 506
26 [미혼모] ⑤ 부정적 시선 여전…“미혼모도 존중해주세요” 인기글 kumfa 04-23 452
25 [미혼모] ④ 외국인이 보는 ‘편견’에 갇힌 한국 미혼모 / KBS뉴스(News) 인기글 kumfa 04-20 424
열람중 [미혼모] ③ 낳으려 해도 키우려 해도…‘포기’ 유도하는 정부 / KBS뉴스(News) 인기글 kumfa 04-19 499
23 [미혼모] ② “다른 곳에 알아보세요”…견디기 힘든 무관심 인기글 kumfa 04-19 425
22 미국서 쫓겨난 한국 입양인 끝내 자살...‘사회적 타살’ 인기글 kumfa 05-30 901
21 교육부 성교육 자료 또 논란 ‘미혼모 되면 평생 죄책감에 힘들다’ 인기글 kumfa 05-30 902
20 “미혼모·부 자녀는 피임실패아?” 미혼모가족협회, 교육부 자료에 반발 인기글 kumfa 05-30 803
19 [베이비뉴스]"미혼모의 권리는 아동의 인권" 인기글 kumfa 05-15 997
18 [연합뉴스]“미혼모 아닌 ‘엄마’예요”…싱글맘이 당당한 사회 인기글 kumfa 05-15 818
17 “친엄마 용돈 같았던 ‘엄마의 미래’” 인기글 kumfa 03-20 783
16 17.03.04 “성평등이 민주주의의 완성이다”…페미니스트 티 입고 ‘페밍아웃’ 인기글 kumfa 03-07 800
15 [연예수첩] 루나, 미혼모들에게 여성용품 기부 인기글 kumfa 02-22 916
14 '3살 입양 여아 학대치사 혐의 양아버지 징역 10년' 인기글 kumfa 02-08 682
게시물 검색

 

 


주소 :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희맛로 46 (연희동 134-24), 5층   대표자 : 김도경
전화 : 02-2682-3376   팩스 : 02-3142-3376   이메일 : missmommamia@naver.com
Copyright ⓒ 2015 한국미혼모가족협회. All Rights Reserved. Supported by prunIT